« December 2010 | Main | February 2011 »

January 2011 Archives

January 18, 2011

Noteworthy English Books (01/18)

새해에는 뭐 좀 거창한거 해보겠다고 맘 먹었다가, 정말로 일이 거창해지는 바람에 눈물 나게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한두가지만 놓아버리면 금방 여유를 찾겠지만, 작심 삼주도 아니고 벌써 그럴 수는 없는 노릇. 어쨌든 새 일에 정신을 쏟다 보니 오히려 그동안 해 오던 일들에 잠깐씩 정신을 놓는 경우들이 발생하곤 한다. 생각났을 때 이 달의 관심서적 정리를 얼른 해 본다.  

 

Bird Cloud
- 회고록 / Annie Proulx / Scribner 

[브록백 마운틴], [쉬핑 뉴스] 의 저자 애니 프루의 신간이 나왔다. 이번은 소설은 아니고 회고록인데, 그녀가 태어나고 자라난 동부를 떠나 와이오밍으로 이주해 정착하기 까지의 기록들이라고 한다. 와이오밍을 배경으로 감동적인 소설들을 써내고 있는 그녀에게 와이오밍이라는 곳이 어떤 첫 인상과 함께 다가왔는지가 그녀의 소설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정보가 아닐까 싶은데, 이 책은 그런 의미에서 애니 프루란 작가를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My Reading Life
- 에세이 / Pat Conroy / Nan A. Talese 

이번엔 [South of Broad]의 작가 Pat Conroy 의 신간이다. 역시 소설은 아니고 일종의 에세이인데, (제목이 알려주고 있듯) 저자로서의 그의 인생에 영향을 미친 책들과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들을 풀어 놓는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쓴다는 것과 읽는다는 것은 불가분의 관계다. 어떤 이들을 작가가 뭘 읽는지 왜 시시콜콜 들어야 하냐며 투덜대기도 하지만, 사실 한 작가가 읽는 책들이야말로 그의 작품들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빠진 고리(missing link) 역할을 해주지 않을까 싶다. 


The Year of the Hare
- 소설 / Arto Paasilinna / Penguin Paperbacks 

원래는 75년도에 나온 핀란드 작가의 작품인데, 아마도 토끼해에 맞춰 새로 번역되어서 나온 듯 싶다. 미국 애들도 은근히 띠 이야기 같은거 좋아한다. 주인공은 어느날 친구와 차를 타고 가다가 토끼 한 마리를 치게 된다. 다친 토끼를 치료해주면서 토끼와 가까워진 주인공은 점차 가족과 친구들로부터 멀어지면서 급기야는 문명의 삶으로부터도 멀어지기 시작하는데.. 문명과 자연에 대한 우화로 읽힌다.


Battle Hymn of the Tiger Mother
- 교육 / Amy Chua / Penguin Press 

저자 이름을 보고 좀 놀랐다. 에이미 추아. [불타는 세계] 등의 저서를 통해 외교 문제를 파고들던 그녀가 갑자기 자녀 교육에 관한 책을 내 놓았다. 미국에서 특히 초중고 교육 과정에서 동양계(한국, 중국, 인도) 아이들이 두각을 나타내는데, 저자는 그 이유를 부모(Tiger Mother 라고 한걸보니 특히 엄마 쪽에 방점을 찍는지도)의 엄청난 교육열에 있다는 논지의 주장을 자신의 경험에 얹어 풀어 나가는 듯 하다. 물론 그런 교육방식이 단기적인 성과를 넘어 장기적으로, 그리고 인격적으로 올바른 방식인가는 논쟁의 여지가 크다. 독자평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것도 그 때문인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저자의 세계관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 책의 내용은 그리 마음에 들 것 같진 않다. 다만, 이 책에서 파생되는 논쟁은 주목할만 하다는 의미에서 챙겨 놓는다.)


OVERConnected
- 사회 / William Davidow / Delphinium 

부제는 [The Promise and Threat of the Internet]. 굉장히 시의적절한 책이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대표되는 소설 미디어들은 인터넷을 넘어 개인의 삶들을 서로 연결해버리고 있는데, 과연 이러한 과잉 연결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지는 충분히 논의된 것이 없는 것이 사실이다. 개인적인 차원의 프라이버시 문제부터 시작해 더 크게는 국가간 경제 시스템의 연계에 이르기까지 인터넷으로 상호 연결된 현대 사회를 조망해 보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 


Unless It Moves the Human Heart
- 글쓰기 / Roger Rosenblatt / Ecco 

부제는 [The Craft and Art of Writing]. 글쓰기 관련된 책은 많은데, 이 책은 저자가 글쓰기 교실에서 사람들을 가르치면서 실제 사람들이 쓴 글을 소재로 하고 있어 훨씬 더 구체적으로 다가올 것 같다. 전문적인 작가를 키우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사람들로 하여금 이전보다 더 나은 글을 쓸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적으로 가르친다고 하니, 우리 같은 평범한 독자들에게 더욱 어울리는 책이 아닐까 싶다.

About January 2011

This page contains all entries posted to 차 한 잔의 대화 in January 2011. They are listed from oldest to newest.

December 2010 is the previous archive.

February 2011 is the next archive.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