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uly 2009 | Main | September 2009 »

August 2009 Archives

August 10, 2009

Kindle DX


Kindle DX, 볼펜 크기와 비교하면 실물 크기가 대충 감이 온다

내가 다니는 회사에는 자기개발비(Self Development Assistant Program)이라는게 있다. 1년에 $1,000 한도 내에서 강의를 듣는다던가, 최신 IT 기기를 사서 써 보는 용도로 쓸 수 있도록 배정된 돈이다. 지난해 UMPC 를 이 프로그램으로 사서 들고 다니면서 써 봤고(결론은.. 음, UMPC 는 실패할 수 밖에 없는 애매한 포지션에 위치한다.. 였지만), 올해는 Amazon 의 e-Book reader 인 Kindle을 써 보기로 결정했다. 구매한 기기는 Kindle 중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하는 Kindle DX. 물량이 달리는지, 주문하고 나서 거의 3주가 지난 후에야 발송이 되더라. 배송 기간까지 고려하면 거의 한 달만에 내 손에 들어왔다.

e-Book reader 의 종류는 꽤 다양하지만, Kindle을 택한 이유는 모뎀을 내장해서 컴퓨터에 연결할 필요 없이 무선으로 컨텐츠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종이의 질감을 훨씬 더 선호하기 때문에 e-Book 에는 크게 매력은 못 느낀다. 하지만 무선 기능과 결합한 e-Book 은 "컨텐츠를 읽는 기계"에서 진화해 온라인상의 다양한 컨텐츠와 나를 언제 어디서나 연결해주는 Ubiquitous 장비로 변하게 된다. 회사에 Kindle 구매 신청을 하면서도 쓴 사유서(?)에도 비슷한 내용을 적었다. 모든 기능을 하나의 기계에 몰아넣는 방식이 더 유용할지, 아니면 각각의 기능에 특화된 기계가 통신 기능을 갖추는 것이 더 유용할지 알아보겠다.. 뭐 이런 취지. 굳이 비교하라면 현재 쓰고 있는 iPhone 이 전자에 속하고, Kindle 이 후자에 속하지 않을까.


Kindle Shop, 여기서 책을 구매하면 바로 볼 수 있다

무선망은 Sprint 의 망을 쓰는데, Kindle 컨텐츠에 대해서는 통신료를 따로 받지 않는다. 어차피 이 느린 기계에서 웹서핑을 하거나 email 을 받을 일은 없을테니, 통신료가 들어갈 일은 없어 보인다. 아마도 기계값의 몇 퍼센트는 바로 Sprint 쪽으로 들어가겠지. 문자 위주의 컨텐츠다보니 크기도 크지 않을테고, Amazon 이나 Sprint 모두에게 나쁘지 않은 딜로 보인다. 뭐 암튼, 네트웍 기능 덕에 가장 유용해진 점은 정기간행물(신문, 잡지 등)을 바로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이다. 해당 서비스에 가입해두면 때가 되면 알아서 컨텐츠가 내 Kindle 안으로 다운로드가 된다. 아침에 일어나서 기기를 키면 이미 오늘자 신문이 들어와 있는 것. Offline 신문과 같은 형태로 구독이 가능한 셈이다.

9.7인치 화면은 꽤 시원시원해서 일반적인 하드커버 판형과 비슷한 넓이를 제공한다. 글자 크기와 줄간격을 조절할 수 있으니, 읽는 사람의 기호에 맞게 세팅을 바꾸면 된다. 화면으로 사용되는 E-Ink 는 아직 종이에 비해 약간 이물감은 있지만, LCD 화면으로 글을 읽는 것에 비해 꽤 편안한 가독성을 제공해준다. 16단계 흑백 표시로도 왠만한 그림이나 사진은 그럭저럭 볼만하게 출력되서 처음 봤을 땐 꽤 놀랐다. 한 번 화면을 표시한 후로는 그 화면이 바뀌지 않는 이상 전력 소모가 없는 E-Ink 의 특성 상, 배터리도 한 번 충전하면 며칠은 거뜬히 쓸 수 있는 것도 장점. 사용하지 않을 때는 여러 작가들의 모습을 화면에 표시해주는 센스까지도 마음에 든다 ^^


Sleep 화면 중 하나. Random 하게 바뀐다.

일단 기본 용도는 잡지 구독 및 업무에 필요한 전공 서적 구입용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키워드로 검색이 가능하다는 장점 덕에 종이책보다 업무용으로는 훨씬 더 유용하다.(회사 쪽에는 업무용 책들을 e-Book 으로 구입해도 비용 정산해 주겠다는 약속을 미리 받았다. 흐흐) 한글 지원을 안 한다는게 단점인데(한글 PDF 는 읽을 수 있음), 조금 시간이 지나면 한글 컨텐츠 보는 법도 생겨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이 기계가 내 생활에 얼마나 녹아들 수 있을지는 좀 더 써봐야 알겠지만, 일단 현재까지로는 상당히 만족하며 쓰고 있는 중이다.

About August 2009

This page contains all entries posted to 차 한 잔의 대화 in August 2009. They are listed from oldest to newest.

July 2009 is the previous archive.

September 2009 is the next archive.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