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une 2008 | Main | October 2008 »

September 2008 Archives

September 2, 2008

Wanted 잡담

untitled.jpg

* 영화 Wanted 에 대한 상당량의 스포일러 포함

1. 뒤늦게 졸리 언니(-_-*)가 나오는 Wanted 를 봤다. 전체적인 감상은 근래 본 구라(ㅋㅋ) 중 최고! 전체적인 짜임새야 그저 그런 편인데, 말도 안 되는 액션 신들 덕에 즐겁게 감상했다. 생각보다는 좀 잔인했지만.

2. 잡담, 이라고 글까지 쓰게 된 건, 극 중에 나오는 비밀 암살 집단 Faternity 때문이다. 설정 상 Faternity 는 직물(fabric)에 나타나는 코드를 해독해 그 리스트에 오른 사람을 암살하는 신비주의적 비밀 집단이다. 이 때 직물상의 코드가 어떻게 생겨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Faternity 는 리스트를 만드는 것은 운명이고 자신들은 그것을 해독하고 실행할 뿐이라고 주장한다. 자신들의 정당성을 일종의 신적인 권능에 기대어 설명하는 셈이다. 이거.. 재밌다.

3. Faternity 는 자신들이 암살을 통해 세상의 균형을 지켜왔다고 말한다. 중요한건, 누구를 죽여 어떻게 균형을 맞출 것인지에 대해서 Faternity 자신은 아무런 판단을 하지 않는다는 거다. 이렇게 스스로를 기계적 도구로 격하함으로써 Faternity 는 모든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워 진다. 비난을 하려면 의지 없는 우리가 아니라 운명이라는 절대 의지를 비난하라. 이 절대 의지에 맞설 자신 없으면? 그냥 죽어야지 뭐.

4. 뭐라 변명을 하든 암살은 폭력이고, 타인의 생명을 일방적으로 좌지우지하는 절대적 권력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실제로는 사형제도도 이와 별반 다를건 없다. 영화에서 '운명'이라 불리우는 신적 권능이 암살의 정당성을 보증한 반면, 현실에서는 법의 권능으로 사형의 정당성이 보증된다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하지만 불행히도 신의 권능은 증명이 불가능하고, 법의 권위는 인간이 만든 또 다른 피조물에 불과하다. 저만한 폭력적 권력을 위임할만한 정당한 권위라는게 과연 가능하긴 한건가?

5. 신의 권능과 법의 권능이 공통으로 전제하는 것은 탈인격이다. 인간적이라 불릴 수 있는 약점, 이해 당사자로서의 편향을 배제함으로써 권위를 인정받으려 하는 것이다. 이건 상당히 흥미로운 시도다. 어슐러 르귄의 <빼앗긴 자들>에 상당히 재밌는 사례가 나오는데, 무정부주의 사회인 아나레스에서는 대부분의 의사 결정을 컴퓨터에 맡겨 버린다. 예컨데 사람들이 기피하는 수은 광산에 누굴 보낼 것인가 등의 문제를 컴퓨터가 임의로 추첨하도록 해 놓은 것. 사회가 복잡해면서 불가피하게 생겨나는 의사결정의 문제가 권력 기구의 형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탈인격적 장치인 컴퓨터를 이용하는 것이다. 권력 자체를 부정하는 아나키즘 사회에서는 불가피한 선택일 것 같다는 생각은 들지만, 과연 이렇게 밖에 권력의 문제를 피해갈 방법이 없는건지 모르겠다. 그렇다고 영화처럼 신적 권위에 기대는건 더욱 더 답이 아니고.

6. 권위의 정당성을 떠나서, 또 하나 주목할 건 그 권위의 대행자를 자처하는 이들이다. 중세의 사제들이 그랬고, 오늘날의 지식인이 그렇다. 이들의 힘은 해석의 독점에 있다. 겉으로는 신을 내세우고 법을 내세우지만 실상은 이 해석하는 권력이야 말로 그 권위에 숨은 음지가 된다. 운명을 내세우며 암살을 자행하는 Faternity를 보며, 준법을 내세우며 방패와 곤봉을 휘두르는 경찰을 떠올리는건 어려운 일이 아니다. 법치를 강조하는 대통령도 마찬가지고.

7. 액션 영화 하나 보고 잡생각이 너무 많다 -_-

September 16, 2008

여행 계획

지난해 이 즈음에 휴가로 Yellowstone 으로 여행을 다녀왔었는데, 1년만에 다시 여행 계획을 잡는다. 원래는 7월 정도에 Canadian Rockies 로 다녀올 생각이었는데, 프로젝트에 엄하게 발목 잡히는 바람에 연기됐다. 지금 상황에서는 10월 초(아마도 10월 4일에서 12일이 제일 유력)에 휴가를 쓸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때 가기에 로키는 이미 너무 춥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계획을 급변경해서 Utah 사진 투어로 방향을 잡아보고 있다.

뭐 언제나 그렇듯, 여행은 사실 가기로 마음 먹은 순간부터 그 즐거움이 시작된다. 일단 사전 정보 수집 차, Insight Guides 의 Utah 편을 통독 중이다. Pueblo Indian (인디언이라는 명칭은 계속 쓰인다..) 들부터 시작해서 몰몬 교도들의 정착까지 꽤 흥미로운 역사가 눈에 들어온다. Utah 북부의 Salt Lake City 에서는 몰몬의 역사를, 남부 쪽에서는 미원주민들의 흔적을 찾아 보는게 흥미롭겠다. 이렇게 건조한 환경에 인간이 어떻게 적응해서 살아갔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 같다.

고대 푸에블로 인디언들이 남긴 암반화

인터넷 서핑으로 찾은 유타의 이미지들은 가슴 설렌다. Utah 북쪽의 Idaho 가 화산 분출로 형성된 대지인 반면, Utah 쪽은 모래가 굳어져 형성된 사암 지대다. 때문에 Red Rock Country 라고도 불리는데, 연약한 사암이 비바람과 물의 풍화작용을 거쳐 비현실적인 풍경을 만들어 낸다. 이번 여행에서 포인트로 잡는 곳은 크게 4군데이다. Arches National Park, Monument Valley, Antelope Canyon, 그리고 Bryce Canyon. 유타 북동쪽에서 시작해 남쪽으로 향해 Arizona 북부까지 갔다가 유타 서부로 올라오는 경로를 잡고 있는데, 역시나 만만치 않은 거리를 달려야 할 것 같다.

Arches National Park


Monument Valley


Antelope Canyon


Bryce Canyon

전체적으로 붉은 색이 강하니 필름은 e100vs 로 잔뜩 준비;;

별다른 일만 생기지 않는다면 10월 4일을 출발일로 잡고 있다. 그 즈음 유타의 평균 기온은 섭씨 20도 정도니까 딱 좋은 온도에서 지낼 수 있겠다. 세부 계획은 좀 더 찬찬히 짜야 하겠지만, 적당히 캠핑을 하면서 다닐 생각이다. 쏟아지는 별빛도 기대해 본다.

흐흐.. 여행이 이미 시작된 기분이다 :-)

September 19, 2008

Paul Auster

아침 출근길에 라디오를 문득 틀었더니 왠 남자 둘이서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한 명은 이 프로그램의 호스트인 Steve Scher 고, 다른 한 명은 뭐.. 누군가 나왔겠지 하고 있었는데.

"KUOW weekday를 듣고 계십니다. 오늘은 Paul Auster 씨를 초대해 최근작 Man in the Dark 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잠시 후 뵙겠습니다."

이러는거다. 허걱, 폴 오스터라니. 왜 지금에서야 안게냐. 회사 다 왔는데...

잠시 후 폴 오스터가 Man in the Dark 의 일부분을 읽어줬다. 얼마 듣지는 못했지만 그의 목소리로 그의 작품을 듣는건 꽤나 낭만적이다. 이 사람, 글 잘 쓰고, 시원시원하게 생긴데다, 목소리마저 좋다. 상상했던 것보다는 약간 덜 깊은(?) 목소리였지만, 제길, 그 정도로도 충분히 멋지다.

그나저나, 이 아저씨도 이젠 많이 늙었나보네. 폴 오스터 소설의 주인공들은 대개 작가와 비슷한 나이대의 사람이 등장하는데, 이번에는 무려 27살짜리 손녀(!!)가 있는 할아버지가 주인공이다. Civil War 때 이야기라는데, 얼핏 들어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르겠다.. 쩝;;

최신작이라고 소개하러 나온건데, 찾아보니 놀랍게도 국내에 어느새 번역 출간되어 있다. 한국에서도 잘 팔리는 작가라는 뜻일까. 출판사는 여전히 열린책들인데, 이제는 황보석씨가 전담 번역 안하나보다.

ps. 찾아보니, 어제 시애틀 도서관에서 폴 오스터가 책 읽어주는 행사가 있었다. 오늘은 포틀랜드로 간단다. 흑.. 아까워라.. ㅠ_ㅠ

September 21, 2008

지난 휴가 사진

막상 휴가 계획을 잡다 보니까, 작년 휴가 사진도 정리를 안 한게 떠올랐다. 필름 현상하고 스캔까지는 다 떠 뒀는데, 그 중에서 사진 추려내고 정리하는 작업이 귀찮아 미루고 미루다가 1년이나 지나버렸다. 시간이 너무 빨리 흐른다.

암튼, Yellowstone과 Grand Teton 국립 공원 사진을 정리해서 올렸다. 나야 실제 여행에서 받은 느낌들을 되새김질 하면서 즐겁게 감상하지만, 사진만으로는 그 느낌이 제대로 전달이 안 될 것 같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기회가 된다면 이 두 곳은 꼭 가보시라. 우리가 딛고 사는 이 지구라는 행성에 대해 전혀 다른 차원의 생각을 하게 될 것이다.

사진은 아래 링크를 클릭!!

About September 2008

This page contains all entries posted to 차 한 잔의 대화 in September 2008. They are listed from oldest to newest.

June 2008 is the previous archive.

October 2008 is the next archive.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