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rch 2008 | Main | June 2008 »

May 2008 Archives

May 13, 2008

우산(feat. 윤하) - 에픽하이


[Yoonha]
어느새 빗물이 내 발목에 고이고.
참았던 눈물이 내 눈가에 고이고. I cry.

[Tablo]
텅 빈 방엔 시계소리 지붕과 입 맞추는 비의 소리.
오랜만에 입은 코트 주머니 속에 반지.
손 틈새 스며드는 memory.
며칠 만에 나서보는 밤의 서울.
고인 빗물은 작은 거울.
그 속에 난 비틀거리며 아프니까,
그대 없이 난 한쪽 다리가 짧은 의자.

둘이서 쓰긴 작았던 우산. 차가운 세상에 섬 같았던 우산.
이젠 너무 크고 어색해. 그대 곁에 늘 젖어있던 왼쪽 어깨.
(뭐해) 기억의 무게에 고개 숙여보니
버려진 듯 풀어진 내 신발끈.
내 곁엔 오직 비와 바람.
없다, 잠시라도 우산을 들어줄 사람 and I cry.

[Yoonha]
어느새 빗물이 내 발목에 고이고.
참았던 눈물이 내 눈가에 고이고. I cry.

그대는 내 머리위에 우산.
어깨위에 차가운 비 내리는 밤.
내 곁에 그대가 습관이 돼버린 난.
나 그대 없이는 안돼요. alone in the rain

[Bridge]
Alone in the rain rain rain
Nothing more pain pain pain
Girl, I just want you do know

Alone in the rain rain rain
Nothing more pain pain pain
And I just can let you go

[Mithra Jin]
하늘의 눈물이 고인 땅, 별을 감춘 구름에 보인 달.
골목길 홀로 외로운 구두 소리
메아리에 돌아보며 가슴 졸인 맘.
나를 꼭 닮은 그림자. 서로가 서로를 볼 수 없었던 우리가
이제야 둘인가? 대답을 그리다,
머리 속 그림과 대답을 흐린다.

내 눈엔 너무 컸던 우산. 날 울린 세상을 향해 접던 우산.
영원의 약속에 활짝 폈던 우산.
이제는 찢겨진 우산 아래 두 맘.
돌아봐도 이젠 없겠죠. 두 손은 주머니 속 깊게 넣겠죠.
이리저리 자유롭게 걸어도 두 볼은 가랑비도 쉽게 젖겠죠

[Yoonha]
어느새 빗물이 내 발목에 고이고.
참았던 눈물이 내 눈가에 고이고. I cry.

그대는 내 머리위에 우산. 어깨위에 차가운 비 내리는 밤.
내 곁에 그대가 습관이 돼버린 난.
나 그대 없이는 안돼요. alone in the rain

[Mithra & Tablo]
난 열어놨어 내 맘의 문을. 그댄 내 머리 위에 우산.
그대의 그림자는 나의 그늘. 그댄 내 머리 위에 우산.

난 열어놨어 내 맘의 문을. 그댄 내 머리 위에 우산.
그대의 그림자는 나의 그늘. 그댄 내 머리 위에 우산.

[Yoonha]
나의 곁에 그대가 없기에
나 창밖에 우산을 들고 기다리던 그대 I cry.

그대는 내 머리위에 우산 어깨위에 차가운 비 내리는 밤
내 곁에 그대가 습관이 돼버린 난
나 그대 없이는 안돼요. I need you back in my life~

그대는 내 머리위에 우산 어깨위에 차가운 비 내리는 밤
내 곁에 그대가 없는 반쪽의 세상 그댄 나 없이는 안돼요.

Forever in the rain.

May 15, 2008

새 카메라

오랫동안 벼르고 벼르다, 마침 벼룩시장(? Craigslist)에 비교적 싸게 올라왔기에 덜컥 잡아버려다. 이름은 Hasselblad X-Pan II. 내 첫 Hasselblad 이자, 첫 파노라마 카메라 되시겠다. 45mm, 90mm 렌즈와 세트로 구입. 간만에 rangefinder 사용하니 초점 맞추기가 쉽지는 않더라.

사용하는 필름은 일반 135mm 필름인데, 보통 카메라들에 있는 "파노라마 모드"가 위아래를 잘라내는 방식이었다면, 이 녀석은 위아래는 그대로 두는 대신, 가로로 길쭉하게, 보통 2컷 정도 찍힐 공간에 한 컷을 찍게 되어 있다. 가로 세로 비율은 대략 3:1 정도. 원할 때는 기존의 3:2 프레임으로도 찍을 수 있어 유용하다. 파노라마로만 찍으면 보통 36컷 필름 한 통에 21 컷을 찍을 수 있다.

렌즈는.. 일단은 45mm 만 사용했다. 명색이 파노라마인데, 90mm 를 장착하니 화면이 좀 답답해 보인다. 능숙하게 사용하려면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 45mm 렌즈를 장착하면 상하로는 일반 50mm 렌즈와 비슷한 화각이 나오고, 좌우로는 대략 24mm~28mm 정도의 화각이 나오는 것 같다. 더 넓게 찍으려면 30mm 렌즈를 구해야 하는데, 이게 카메라 자체보다 더 비싸니 쓰게 될 일은 없을 것 같다 -_-;; 어쨌든, 실제 화각 보다도 가로로 길쭉한 프레임 자체가 시원스런 느낌을 준다.

카메라 판 아저씨가 테스트로 흑백필름을 넣어주는 바람에, 얼덜결에 흑백으로 첫 테스트 촬영을 했다. 가로 프레임은 파노라마 특유의 시원한 느낌이 잘 사는데, 세로 프레임은 장점을 살리기가 더 어렵다. 파노라마 사진들을 많이 봐서 프레임도 눈에 익히고, 연습도 많이 해 봐야 할 것 같다. 일단은 아래 두 장 샘플로 대충 어떤 느낌인지만 보시길.(클릭하면 큰 화면으로 뜸)

About May 2008

This page contains all entries posted to 차 한 잔의 대화 in May 2008. They are listed from oldest to newest.

March 2008 is the previous archive.

June 2008 is the next archive.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