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y 2005 | Main | July 2005 »

June 2005 Archives

June 15, 2005

혼자 보는 아름다움

"혼자 보는 아름다움이 무슨 소용이 있어.

(중략)

돌아갈 수 없는 곳에 누군가를 두고 왔다면 혼자 보게 되는 아름다움 앞에서는 늘 무릎이 푹푹 꺾일 것이다. 눈 앞에 펼쳐진 찬란한 아름다움을 함께 나눌 수 없는 슬픔은 표현되는 슬픔이 아니다. 혼자 보는 아름다움이 무슨 소용이 있어, 라는 말은 이루어질 수 없는 것을 향한, 다다를 수 없는 것을 향한, 고독한 독백이기도 해서 누구나의 심장을 관통한다."

신경숙의 "물이 나오지 않은 왕궁에서"라는 글 중에..

June 27, 2005

감기 걸리다

콧물 훌쩍대며 앉아있다.
아무래도 에어컨 과잉인 듯.

About June 2005

This page contains all entries posted to 차 한 잔의 대화 in June 2005. They are listed from oldest to newest.

May 2005 is the previous archive.

July 2005 is the next archive.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