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빵과 장미 - 홍세화 | Main | 월드컵 »

근황

코 맹맹, 목은 잠기고 가끔 재채기 약간.

음악은 이것 저것. 부담없이 easy listening 쪽으로..

읽고 있는 책은 "칼의 노래", 김훈. 폭력과 미학은 서로 통하는가?

최근 본 영화 "빵과 장미" - 켄 로치가 리얼리즘 감독이었다는 것을 새삼 느낌. 말랑말랑하게 포장된 영화 광고전단은 짜증남.

And wanna say I love you~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858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June 1, 2002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빵과 장미 - 홍세화.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월드컵.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