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주일간 본/손댄 책 - | Main | '호밀밭의 파수꾼'을 다 읽었다. 하지만 »

당혹스럽게도 생각보다 많이 아프다. 시간이

당혹스럽게도 생각보다 많이 아프다.

시간이 지날수록 생생해지는 심장의 무게감도.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686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July 23, 2001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지난 1주일간 본/손댄 책 -.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호밀밭의 파수꾼'을 다 읽었다. 하지만.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

Powered by
Movable Type 3.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