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다. 집에 내려가려다 비가 와서 | Main | 잠을 덜 자 버릇하니, 확실히 »

그는 처절하게 외치고 있었다. "자고싶어요..

그는 처절하게 외치고 있었다.

"자고싶어요.. ㅠ_ㅠ"

(림양 일기 패러디 -_-v)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677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June 20, 2001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학교다. 집에 내려가려다 비가 와서.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잠을 덜 자 버릇하니, 확실히.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