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또 하루가 갔다. 째깍째깍. | Main | 때로는 상대의 행동의 합리성의 차원에서 »

확실히 몸이 많이 굳었다. 농구

확실히 몸이 많이 굳었다. 농구 좀 뛰었더니 팔다리가 뻐근해 죽겠네. -_- 운동부족이 확실하다. 으으....

노트북 드디어 내 손에 들어옴. -_-v 컴팩 프리자리오 1700. P3 750에 램 128M. 내 데스크탑보다 훨씬 좋다. -_-;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659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April 6, 2001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또 하루가 갔다. 째깍째깍..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때로는 상대의 행동의 합리성의 차원에서.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