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ncer in the dark". Bjork을 | Main | 쓸 말이 정해지지 않은 채 »

영화평을 쓰다 지워버리다. 어쩐지 글발이

영화평을 쓰다 지워버리다. 어쩐지 글발이 안 오른다 했더니, 어느 틈엔가 '보여주기 위한 '글을 쓰고 있었다. 문제의식의 망각. 내 삶의 한 조각을 기록하고자 함이었는데, 마치 어딘가에 기고할 것처럼 쓰고 있었다. 아직 영화를 보지도 않은 독자들까지 고려하면서... 벌써부터 몸에 배인 썩어빠진 매너리즘이라니.

다시 쓰자. '기록'으로. 그리고 독자 서비스는 마지막에 살짝 간을 맞추듯.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648

Comments (1)

26486.pink2.net main conforme à cette description - envoi agile - Indulgence !!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March 2, 2001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Dancer in the dark". Bjork을.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쓸 말이 정해지지 않은 채.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