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전히 5분씩 걸리는 build를 10분마다 | Main | 오오옷! Renaissance의 Scheherazade란 음반 강력 »

먼훗날 - by 윤도현밴드 널

먼훗날 - by 윤도현밴드

널 이젠 잊겠어 내 깊은 그리움으로

이 밤을 지새려한건 아니었는데

이젠 닦아낼 눈물이 없어 하고픈 말 서럽게 쌓여만가고.

기억되는 그리움에 아픔이 너무 두려워

홀로 남겨진 이순간 원할건 없지만.

정말 널 사랑해 차마 그 말 한마디 못한 내가 너무나도 원망스러워.

먼훗날 우연히 마주칠 수 있다면 사랑했다 말할거야.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656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March 22, 2001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여전히 5분씩 걸리는 build를 10분마다.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오오옷! Renaissance의 Scheherazade란 음반 강력.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