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배 녀석이 새벽 2시에 술먹자구 | Main | 人狼 보다. 영화 초반의 시위 »

문득 생각나서 찾아낸 시 한

문득 생각나서 찾아낸 시 한 편.

에너벨 리

- 애드거 앨런 포

오랜 옛날 바닷가 그 어느 왕국에

에너벨 리라 불리는 혹시 여러분도 아실지 모를 한 소녀가 살았답니다

나를 사랑하고 내게 사랑받는 것 외엔 아무 딴 생각 없는 소녀였답니다

나는 어린애, 그녀도 어린애 바닷가 이 왕국에 살았지.

그러나 나와 나의 에너벨 리는 사랑중 사랑으로 사랑했었지.

하늘 나라 날개 돋친 천사까지도 탐내던 사랑을 분명 그 때문이랍니다.

옛날 바닷가 이 왕국에

한 조각 구름에서 바람이 일어 나의 아름다운 에너벨 리를 싸늘히 얼게한 것은

그리하여 그녀의 고귀한 집안 사람들이 와서 나로부터 그녀를 데려가서

바닷가 이 왕국의 한 무덤 속에 가둬 버렸지요.

우리들의 행복의 반도 못 가진 하늘 나라의 천사들이 끝내 샘을 냈답니다.

그렇지요, 분명 그 때문이죠. (바닷가 이 왕국에선 누구나 다 알다시피)

밤 사이 구름에서 바람이 불어와

내 에너벨 리를 얼려 죽인 것은 그 때문이죠.

우리보다 나이 많은 사람 우리보다 훨씬 더 현명한 사람들의 사랑보다도

우리 사랑은 훨씬 더 강했습니다.

위로는 하늘의 천사 아래론 바다밑 악마들까지도

어여쁜 에너벨 리의 영혼으로부터

나의 영혼을 갈라 놓진 못했답니다.

달빛이 비칠 때면

아름다운 에너벨 리의 꿈이 내게 찾아 들고

별들이 떠오르면 에너벨 리의 빛나는 눈동자를 나는 느낀답니다

그러기에 이 한 밤을 누워 봅니다.

내 사랑, 내 생명, 내 신부 곁에

거기 바닷가 그녀의 무덤 속 파도 소리 우렁찬 바닷가 내 임의 무덤 속에.

TrackBack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www.turnleft.org/cgi/mt/mt-tb.cgi/629

Post a comment

About

This page contains a single entry from the blog posted on December 20, 2000 12:00 AM.

The previous post in this blog was 후배 녀석이 새벽 2시에 술먹자구.

The next post in this blog is 人狼 보다. 영화 초반의 시위.

Many more can be found on the main index page or by looking through the archives.